검색

풍경, 기타

시무나무 두 그루

작성일 19-06-18 16:10 | 252 | 3

본문

Canon EOS 7D Mark II, F11.0, ISO-320, Auto WB, Auto Exposure, 1/500s, 0.00EV, Multi-segment, 100mm, Flash not fired, 1024 x 683, 2019:06:17 16:07:07

Canon EOS 7D Mark II, F3.2, ISO-640, Auto WB, Auto Exposure, 1/8000s, 0.00EV, Multi-segment, 100mm, Flash not fired, 1024 x 683, 2019:06:21 13:40:19

시무나무 / 학명 : Hemiptelea davidii
쌍떡잎식물 쐐기풀목 느릅나무과의 낙엽활엽 교목.

건조한곳이거나 공해에도 잘 견디고 기름진 사질양토에서 잘 자라는 시무나무
어린 잎은 나물로 먹기도 하고 목재는 단단하여 기구재나 토목용재료 등으로 쓰인다.  


산기슭 양지바른 곳이나 하천 유역에서 자라고 잎은 어긋나고 긴 타원 모양이거나 타원 모양이고

끝은 뾰족하고 밑부분은 둥근 모양이며 가장자리에 규칙적인 톱니가 있다.
뒷면 맥 위에 털이 나고 곁맥은 8∼15쌍이다. 잎자루는 길이 1∼3mm로서 잔털이 난다. 턱잎은 긴 타원 모양이며 일찍 떨어진다.


꽃은 암수한그루이거나 잡성화(雜性花)이며 어린 가지 밑동에 모여 나는데, 5월에 연노랑빛으로 핀다.
꽃자루는 털이없고 열매는 찌그러진 달걀 모양의 시과(翅果)로서 끝이 2개로 갈라지며 6월에 익는다.

댓글목록 3

사이 좋게 잘 자랐네요>
시무나무는 성목이 되고나면, 어린나무에서 많이 보이는 가시같은 소지가 거의 보이지 않더군요. 뭐, 다른 나무들도 비슷하기는 하지만, ...
10리 마다 심은 이정표 나무라는데, 실제로 시골길을 가다 보면 보이더군요.

풍경, 기타 목록

Total 11,343
게시물 검색